'열린책들'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06.06.19 뉴욕 3부작 * 폴 오스터 (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번 읽어 본 책을 일 년이 지난 뒤 다시 읽어 본 것 뿐인데 책에 담긴 모든 내용이 생소하게 느껴질 정도로 처음 읽었을 때 기억에 남은 게 하나도 없었나 보다. 폴 오스터의 ‘뉴욕 3부작’은 처음에도 그랬지만 두 번째 봤을 때도 마찬가지로 짜증과 낭패감을 안겨주는 어려운 책이었다. 하지만 소득이 있었다면 이제 이 책에 담긴 줄거리는 절대 잊지 못할 거라는 것과 아주 조금 퍼즐이 맞춰졌다는 거다. 내가 이해하고자 한 건 책이 하고자 하는 얘기가 아니었다. 아주 소박한 목표였다. 줄거리라도 이해하자. 그 목표는 어느정도 달성한 듯 싶다. 하지만 ‘뉴욕 3부작’이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건 정말 모르겠다.

‘뉴욕 3부작’은 세 개의 이야기로 구성돼 있다. <유리의 도시> <유령들> <잠겨 있는 방> 처음 두 개의 이야기는 읽으면 줄거리 자체는 이해 되겠지만 연관성은 찾기가 어렵다. 마지막 이야기인 <잠겨 있는 방>을 읽어야 비로소 이 내용들이 무엇을 의미하는 건지, 어떤 사연이 담긴 얘기인가 하는 것을 알게 된다. 세 이야기는 전개방식이 비슷했다. 쫓는 자, 쫓기는 자, 하지만 쫓는 자의 시각에 이야기는 맞춰졌고 각 단편에서 탐정의 역할을 했던 주인공들 세 명은 결국 나락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이 모든 이야기의 뿌리는 마지막 이야기인 <잠겨 있는 방>이었다. 그것이 실제 일어난 일이었고 앞선 두 이야기는 <잠겨 있는 방>을 모티브로 쓰여진 잠겨 있는 방의 ‘나’가 쓴 소설이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이 책을 혹시라도 읽으실 분들을 위해 가려둔다. 밑에 이어진 내용정리는, 읽는데 고생한 나를 위한 내용정리가 되겠다. 혹, 책을 읽지 않으신 분은 읽어도 무슨 소리인지 모를 가능성이 많다.^^;;



뉴욕 3부작은 재미있는 책이 아니다. 오히려 우울하고 고독한 책이다. 폴 오스터의 두 번째 작품으로 이 책을 읽은 건 조금 후회되는 일이다. 내용을 이해하기도 어려운 책을, 섣부르게 읽었다가는 낭패보기 쉬운 책을 너무 쉽게 집어들었던 것 같다. 그렇지만 폴 오스터의 작품은 매력이 있다. 그의 작품을 이제 두 권째 읽은 거지만 어쩐히 그의 작품을 읽고 있으면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이 삶이 너무 안락해 보이고 편해보이기 까지 하다. 처음엔 평범한 일상을 살았던 주인공들이 우연적으로 일어난 사건들에 의해 점점 인생의 밑바닥으로 떨어지는 것을 보고 있자면 말이다.

Posted by 마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光군 2006.06.21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거 읽다가 포기한 --;

    • 마빈 2006.06.21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군님-0- 저도 처음엔 피봤스요~
      두번째 읽는 건데도 읽는데 2주 걸렸다죠?

  2. 주니어 2006.06.26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 이 책들을 생일선물로 받은지 4년은 된듯한데...
    아직 안읽고 어딘가에 묵혀두고 있다는...;;
    시간 좀 내봐야겠으요.

    • 마빈 2006.06.26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책 겉표지가 예뻤어요. 디자인에 혹해서 샀던 것 같기도 하고^^a 그렇지만 속에 내용은 정말 어우~ 어지럽습니다. 좋다고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는데 저한테는 정말 힘든 책이었습니다. 폴 오스터, 만만히 보면 안되겠어요..

  3. els 2008.06.27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해안됬었는데 정말 ㄳ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