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11.10 데미안 * 헤르만 헤세 (6)

데미안의 정체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았다. 그리고 어쩌면, 데미안은 싱클레어의 내면 안에 존재하는 그 무엇이 아니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존이 실제로는 존재하지도 않는 헛깨비들과 대화했던 것처럼(^^) 데미안도 싱클레어에게만 보이는 어떤 특별한 존재가 아니었을까? 물론 억측이겠지만 책에서 풍겨진 데미안 이라는 인물이 갖고 있는 신비함 때문에 이런 생각도 들었던 것 같다. 싱클레어의 방황이 계속되고 있을 때 그에게 길을 제시해 주기 위해, 어떤 힌트가 되기 위해 나타나는 존재.

유년 시절을 따뜻한 가정의 품에서 자라 온 소년, 싱클레어. 그 알 속에서 움추러 들었던 기지개를 펴고 세상 밖으로 나오기 위한 준비를 한다. 때문에 그의 내면은 갈등과 고뇌로 투쟁하게 되고 그를 혼란스럽게 만든다. 데미안은 그런 싱클레어에게 하나의 이정표 같은 역할이 아니었을까?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걸음조차 내딛지 못하는 싱클레어에게 발자국을 남기며 저만치 앞서가 있던 존재였을 지도. 싱클레어와 데미안의 몇 번의 만남, 그 만남은 싱클레어가 조금씩 성장했음을 의미 하는 게 아닐까?

많이 난해했다. 읽으면서 머리 속이 혼란스럽다 못해 쪼글쪼글 말라가는 느낌이 들었다. 한 인간의 내면의 성장은 눈에 보이지 않는 만큼 복잡하고 긴 여정을 거치나보다. 나자신의 내면은 지금도 성장하고 있는 걸까? 그래서 이유도 모를 만큼 혼란스럽고 아플 때가 있는 걸까? 나는 알을 얼만큼 깼을까? 그리고 그 알을 깨기 위해 난 무얼 하고 있는 걸까...?

덧, 내가 읽은 범우사판 데미안은 “”안의 문장이 되게 어색한 게 많았다. “~어,~거야,~하지”라는 자연스러운 문장속에 쌩뚱맞게 ~다.가 섞여 있어서 읽는데 맥이 많이 끊기는 느낌이 들었다. 가뜩이나 머리 아팠는데 이게 또 신경이 쓰여서 제대로 집중하지 못했던 것 같다. 반성;;반성;; (시간을 두고 담에 다시 읽어봐야 될 듯)

Posted by 마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