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피크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11.12 밤의 피크닉 * 온다 리쿠 (8)

북고(北高)에서는 해마다 여름방학이 다가오기 전 전교생이 도보로 80KM를 행군하는 행사가 있다. “야간 보행제”. 고등학교 3학년인 다카코는 이번 행사 때 작은 내기 하나를 하기로 마음 먹는다. 그녀는 그 내기를 통해 도오루와 화해할 수 있을까?

‘모두 함께 걷는다. 단지 그것 뿐이데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

마음을 연다는 것,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처럼 느껴질 때도 있지만 타의가 됐건 자의가 됐던 막상 마음을 열게 되면 별거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이렇게 쉬운 거였는데..하는 아쉬움과 이제라도 열었으니 다행이라는 안도감을 느끼게 될 때가.

졸업을 앞둔 고3에게 이번 보행제는 특별하다. 고등학교 생활의 마지막 이벤트이기 때문이다. 학생들에게는 24시간 함께 걷는 그동안에 담아놨던 말들, 감정, 생각들을 꺼내놓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된다. 보행제를 통해 마음에 쌓아놨던 짐들을 조금씩 내려 놓는다. 입시에 대한 걱정, 미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연애, 집안일등에 대한 걱정들을 안고 있던 학생들은 누구에게나 나름의 고민이라는 게 있음을, 친구들과 함께 걷는 그 순간에 혼자가 아님을 느끼게 된다.

‘밤의 피크닉’은 포근한 느낌을 주는 소설이다. 아주 대단한 수식어로 포장한 게 아니라 담담하지만 따뜻한 시선으로 주인공들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이 좋았다. 술술 넘어가는 깔끔한 전개, 평범하지만 따뜻함과 포근함이 배어있는 문장들, 첫 느낌이 좋았던 만큼 마무리도 좋았던 느낌이 좋은 소설이었다.

덧, 이번에 처음 소개되는 작가 온다 리쿠의 작품을 앞으로 더 많이 만나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마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스니키 2005.11.12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 벌써 다 읽으셨군요^^ 저도 슬슬 손에 잡아봐야겠군요.

  2. 마빈 2005.11.12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이 술술 잘 읽히더라고요. 평소보다는 빨리 읽은 편이죵^^

  3. 光군 2005.11.13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감도 상당히 포근해요. 저도 찜!^^

  4. 마빈 2005.11.13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참 포근하답니다~^^;;(푸웁)
    이 책 열심히 밀어서 베스트셀러 만들려고요^^ 하하하 (뭐래~--;)

  5. Reese 2005.11.13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만 읽어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이예요^^
    얼마 전에 새로운 책을 손에 잡았는데, 이게 시간이 꽤 걸릴 것 같네요. 다 읽은 후에 '밤의 피크닉'에 도전해 봐야겠어요.

  6. 마빈 2005.11.13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지금 바로 댓글을 달면 그 말로만 듣던 실시간리플이 요 블로그에서도 이루어지는 역사적인 순간+_+

    감상에는 미처 쓰지 못 했지만 잊고 있었던 친숙한 사람을 만난 기분이에요. 졸업하고 한동안 잊혀졌던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면서 막판에 가서는 제 가슴이 콩닥콩닥 뛰는 설레임까지 경험했답니다. 전에 연애소설도 즐겨 읽는다고 하셨죠? 청춘의 묘한 연애의 감정도 살짝 녹아있으니 한 번 읽어보세요~ 저는 참 좋은 느낌 받았답니다^^

  7. Reese 2005.11.1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마빈님의 댓글을 보니 더욱 더 읽고 싶어 지네요~ ^^
    제가 요새 읽는 소설은, 좀 독특한 연애소설인데..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라는 책인데, 꽤 괜찮아서 추천해 드려요~

  8. 마빈 2005.11.15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지 그 이유가 궁금한데요?^^;
    추천 감사드리고요, 지금 읽어야 될 것 다 읽고 한결 가벼워지면 그때 읽어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