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 써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3.20 가타카 (Gattaca) (10)

Media Review

아주 가까운 미래, 인류는 유전자 조작으로 아이를 선택해서 낳는 게 가능해진다. 우주비행사를 꿈꾸는 빈센트는 유전자조작이 아닌 자연잉태로 낳은 아이, 하지만 사회에서 부적격자로 낙인찍혀 번번히 우주비행사 시험에서 떨어진다. 유전자 조작으로 태어난 게 아니기 때문에 그가 갖고 있는 유전자는 열성유전자, 그는 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기회조차 박탈당하는 차별을 당한다. 하지만 최고의 우성유전자를 갖었지만 사고로 걷지 못하는 제롬을 만나면서 그를 돌봐주는 대신 그의 유전자를 제공받는다. 유전자 정보를 교묘히 속여 마침내 자신이 그토록 들어가고 싶어했던 항공우주회사 '가타카'에 입사하는데..

유전자 조작은 결코 먼미래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유전자 조작으로 탄생한 과학의 산물들은 지금 우리 밥상에도 올라오고 있다. 기존의 것보다 더 당도를 높인 것들, 크기가 훨씬 큰 것들, 색깔이 다른 것들..바로 우리 주변에서 아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불과 얼마전까지 온나라가 황우석 박사와 줄기세포 얘기로 시끄러웠다. 인간의 장기로 발전할 수 있는 씨앗을 인간이 통제하고 만들어낼 수 있다던 과학적 쾌거. 성공이라고 말할 순 없는 결과였지만 이미 많은 나라들이 그같은 생명공학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으로 과학은 앞서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영화 '가타카'에서는 유전자 조작으로 인간이 태어날 수 있다면 어떤 모습일지를 보여준다. 우선 자연잉태와 인공수정이 있다. 자연잉태는 말그대로 정상적인 관계를 갖고 아이를 갖는 것이고 인공수정은 난자와 정자를 따로 떼어내 체외수정을 하고 거기에서 성공적으로 수정된 수정체중 유전학적으로 뛰어난 수정체를 고르는 것이다. 그단계에서는 성별을 정할 수 있고 질병에 걸릴 확률을 낮출 수 있고 그외 여러가지 선택사항을 두어 가능하면 아주 뛰어난 아이를 낳게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와 같은 유전자 조작은 열성유전자와 우성유전자로 사람을 나누어 사회적인 차별을 낳고 열성유전자를 갖은 자들에게는 능력을 시험할 수 있는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 유전자 하나만 보고 사람을 판단하고 조금이라도 뒤쳐질만한 가능성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는 빗장을 걸어잠그는 사회의 폐쇄성을 보여준다.

하지만 주인공 빈센트에게는 꿈이 있었다. 비록 열성유전자를 갖고 있지만 그는 피나는 노력을 했으며 정해진 한계를 극복하고자 한다. 타고난 유전자보다 인간의 의지와 노력으로 유전적인 가능성들은 극복할 수 있다고 말한다. 거기에 처음 시작할 때 나오는 성경의 구절을 보여주듯이 기독교적인 세계관에 입각해서 영화를 풀어간다. 신의 영역을 건드린 인간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처럼 말이다.

각본과 감독을 맡은 앤드류 니콜의 메시지가 아주 잘 드러난 영화였고 거기에 살인사건이라는 추리적인 소재를 가미해 긴장감까지 더해줬던 아주  재미있고 기억에 남을만한 영화였다.  

Posted by 마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니키 2006.03.20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이 찡하면서도 찝찝했죠....

  2. 에쎈 2006.03.20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남녀 주인공들이 어찌나 캐릭터와 잘 어울리던지. 피 한 방울로 자신의 앞으로의 미래를 알 수 있다는 게 너무 무서웠습니다. 멀지 않은 미래에 이런 일이 반드시 생길 거라는 사실이 더 무섭고요. 저 죽고 난 다음에 일어날 일이기에 다행이긴 하지만요.;

    • 마빈 2006.03.21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기서 눈맞아서 결혼한 게 아닐까요? (푸웁)
      현실적으로 가능해질 얘기였죠.
      그래서 더 뇌리에 남는 것 같아요.
      유전자로 차별을 하는 세상이 올줄이야.. 허허

    • 스니키 2006.03.21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기서 눈맞아서 결혼한 거 맞아요>.<
      근데 뭐 이젠 헤어졌으니....;;;

    • 마빈 2006.03.21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크가 바람만 안 폈어도..
      참, 저 아까 설치한 북로그 다시 접었습니다!
      잘못 설치했더라고요 (하하핫)

    • 스니키 2006.03.21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닛 호크가 바람핀 겁니까? (내 너를 그렇게 좋게 봤거늘!)

      엇 마빈님 소스도 복사해서 써먹었는데...^^;; 지우셨군요.

    • 마빈 2006.03.22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 때문에 우마 친오빠가 에단 호크 잡히면 가만 안둔다고 그랬어요 (^^;)
      북로그 소스 저는 어따가 붙여넣기 했는지 모르겠어요--a 다시 설치하려고 해도 기억이 안 나서;; 괜히 더 건드리면 또 스킨 날려먹을 것 같아요. 다음 기회를..

  3. Reese 2006.03.2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 이 영화도 꽤 많이 본 영화에 속해요. 제게는요. 힛.

    • BlogIcon 마빈 2006.03.27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해주는 영화 참 좋아요. 너무 꼬지도 않고, 영화가 하고자하는 얘기를 잘 전달받은 것 같아요.^^ 그나저나 정말 앞으로 우리 인류(?)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