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ri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에 혼자 냉면을 만들어 보려고 시도했다가 세상에는 아무리 정성을 다해도 못 먹을 게 있더라는 진리(?)를 깨달은 뒤로는 내 손으로 음식을 만드느니 차라리 굶어죽자라는 다짐을 제 자신에게 받아낸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요리에 있어서는 정말 자신없지만 제가 라면 하나는 저 자신에게 용서받을 정도로는 끓입니다. (흐흐)  배는 고프고 밥은 없고 그래서 감히 이 늦은 밤에 라면을 끓여먹기로 했지요. 고추장을 좀 많이 풀었더니 국물이 좀 진한 색이 나왔지만 맛은 있었습니다. 하긴 출출할 때 먹은 거라 양말을 물어줘도 씹어 먹었을지도...

Posted by 마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0.09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장은 안넣어봤는데, 삼삼한 라면이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