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의 소개로 드디어 찾아간 대전 삼성동 오씨칼국수.

대전에서 물총과 함께 먹는 흰칼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

물총 한 솥에 청양고추와 다진마늘 듬뿍 넣어 비린내를 없애서

물총이라는 이 조개가 그렇게 맛있고 쫄깃하더이다.

 

푸짐하게 한솥 나오는데 가격은 9,000원

다른 곳보다 1000원이 싸다.


얘기로는 칼국수도 직접 뽑는다는데 국물맛이 그렇게 독특하거나 다른 곳과 다르지 않다.

하지만 한국사람이라면 좋아할 짭짤한 맛이다.

함께 나오는 겉절이와 먹으면 아주 맛있다. 물론 이 칼국수에도 물총이 들어있다.


 

저녁 6시 안돼서 도착하였는데

대기번호가 300번.

명수가 아니라 테이블 수다.

대전에서 단언컨대 가장 사람몰리는 칼국수 집이었다.


 

Posted by 마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