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퍼 서덜랜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2.04 24 시즌 1 (4)

Media Review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히 그 명성은 들어 알고 있었다. 일본에서 특히 인기가 많고 DC의 미드갤에서는 주인공 잭 바우어를 형님으로 둔 햏들이 많다는 정도. 이미 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그 중독성에 대해 걱정과 기대를 나타낸 바로 그 드라마~'24'의 시즌 1을 이제 막 끝낸 참이다. 초반 3회까지는 사실 큰 재미를 느끼지는 못했다. 구성이 참 독특하다는 것과 내용이 테러를 담은 거라 상당히 미국적인 소재라는 정도의 느낌을 받았을뿐. 그런데 4회부터 정말 집중해서 보게 만드는 스릴과 재미를 느꼈다. 역시 소문대로였다~乃

여기 24시간을 잠도 못 자고 납치된 처자식 구하랴, 조만간 미국최초 흑인 대통령이 될 상원의원 암살음모 막으랴 지옥같은 24시간을 보내고 있는 한 남자가 있다. 그의 이름은 '잭 바우어' 그는 CTU라는 대테터부대 LA지부의 요원이다. 레벨이 상당히 높은 간부였는데 졸지에 부인과 딸이 불순한 정체불명의 세력에 납치돼 구하러 다니다 여기저기 오해만 사고 조직인 CTU에서도 그를 쫓는다. 산 넘어 산이라는 말이 24의 잭 바우어의 현재 상황을 두고 생긴 말인지도. 아무튼 드라마를 다 보고 나서 다시 생각해 보니 그는 정말 수퍼맨이 아니었을까. 죽어라 뛰어다니고 죽어라 싸우고,, 다시 생각하자니 내가 다 숨이 차네. 이런 씩씩한 아저씨를 보았나. 처자식을 구하기 위한 그의 피나는 사투가 눈물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시간동안 일어나는 일을 매회 한 시간씩의 분량에 담아 24화의 이야기에 담았다. 초반에는 다소 느슨하게 진행되다가 새벽이 밝아올 즈음 얘기가 급박하게 돌아간다. 사람들이 잠 들어있을 새벽에는 별로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지 않지만 날이 밝아오면서 더 많은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북적북적 새로운 재미를 안겨준다. 24시간동안 정말 많은 사람들이 죽기도 하고 다치기도 하지만 말이다.
 
이 드라마가 참 대단하다고 생각되는 게 24시간을 다룬 내용이지만 드라마는 결코 24시간동안 촬영된 게 아닐터. 재미삼아 옥의티도 찾아보려고 했지만 내 능력이 딸려서 하나도 찾지는 못했다. 연결이 참 대단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물겹도록 뜨거운 부성애를 보여준 잭 바우어. 정말 매력적인 아저씨다. 부인과 딸을 구하기 위해 하루 종일 먹지도 자지도 못하고 가족을 찾아나서는 그에게 집중하니 막상 가족들과 만났을 때 그가 흘리는 그 뜨거운 눈물 때문에 나도 뭉클했었다. 이 기분은 '프리즌 브레이크'를 보면서 그들이 마침내 교도소를 탈옥했을 때 내 마음이 다 후련했던 바로 그 기분!과 비슷한, 오랜만에 드라마에 푹~빠져있었다는 걸 실감하게 해준 순간이었다. 위기가 수시로 닥치고 여기 해결하면 저기서 일이 터지고 이 사람을 믿으면 또 이 사람이 배신하고, 하루동안 이렇게 천국과 지옥을 왔다갔다하는 불쌍한 캐릭터가 또 있을까. 그래서 대단하다는 거다. 무엇보다 그런 위기들이 닥칠 때마다 물러서지 않는 액션드라마 주인공다운 배짱과 의리가 마음에 든다.

주인공 잭 바우어를 맡은 배우는 '키퍼 서덜랜드'라고 익히 목소리가 좋아서 마음에 담아둔 배우다. 아버지도 유명한 배우지. '폰 부스'에서 목소리만으로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준 배우. 사실 키퍼 서덜랜드가 나온 영화중 재밌게 본 건 '폰 부스'가 유일하다. 그가 출연한 영화를 많이 본 것도 아니지만 영화에서는 사실 크게 성공한 배우라고 할 수는 없겠다. 왕년에 줄리아 로버츠랑 결혼까지 할 뻔한 유명한 스타라는 건 온스타일 가십프로그램 보고 얼마전에 안 사실! 확실히 목소리가 좋다. 난 목소리 좋은 사람이 좋은데^^; 그렇게 큰 키도 아니고 몸짱도 아니라 액션에는 사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은데 웬걸~ 되게 잘 구르더라. 뛰기도 잘 하고. 주먹도 강단있어 보이고. 이제는 키퍼 서덜랜드를 보면 그냥 잭 바우어로만 생각된다. 너무 캐릭터랑 잘 맞아.

중간중간 드러나는 반전이 24의 묘미다. 시즌1에서 잭 바우어 못지않게 불쌍하고 힘든 캐릭터가 그의 아내 테리 바우어인데 처음 봤을 때는 잘 몰랐는데 은근히 줄리아 로버츠(^^;)를 닮았다. 회가 거듭될수록 미모가 돋보이더라. 그리고 무엇보다 누가 배신을 한 건지 알 수 없는 그 스릴! 초반만 잘 넘기면 정말 재밌는 내용이 펼쳐진다. 24가 얼마전 미국에서 시즌 6을 시작했지만 이 드라마는 한꺼번에 몰아보는 게 재밌을 것 같다. 바로바로 보는 거보다 나중에 한꺼번에 몰아서 보려고 생각중이다. 일단 시즌2부터 천천히 달리고~^^


Posted by 마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