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베르토 에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03.25 푸코의 진자 * 움베르토 에코 (16)

지난 1월말에 움베르토 에코의 '푸코의 진자'를 구입하고 얼마전에야 책을 다 읽은 마빈씨와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음.. 많이 초췌한 모습인데요, 소감 한 번 들어보도록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 시간 책을 붙잡고 계셨다는데 대략 기간이 어느정도 걸리셨는지요?
지난 3월6일부터 읽기 시작했으니깐, 대략 20일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꽤 긴 시간을 저와 함께했군요.^^

어떤 계기로 책을 구입하시게 됐죠?
지금도 그 인기가 여전한 '다 빈치 코드'라는 책을 읽어보면 가장 핵심 키워드는 성배였죠. 성배는 무엇이냐라는 수수께끼를 푸는 과정의 책이라고 표현해도 틀린 말은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중세시대라는 단어만 들어도 저는 호기심이 막 생깁니다. 너무 신기하기 때문이지요. 우리나라의 역사뿐만 아니라 서양역사에서도 재밌게 들여다볼 수 있는 사건들이 정말 무궁무진 합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주로 중세와 관련해서 역사추리소설을 쓴 에코의 책들을 좋아했습니다. '푸코의 진자'는 겉모습의 디자인도 무게감이 느껴졌고요. 에코의 팬임을 자처하기 때문에 꼭 읽어야 되는 책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특별히 에코를 좋아하시는 이유가 있을까요?
음.. 그는 정말 아는 게 많은 사람입니다. 도대체 그의 머리속에 몇명의 인간들이 살고 있는지 모르겠군요, 범상치 않은 사람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사실 그가 어떤 사람인지 많이 궁금합니다. 그래서 그의 책을 통해 그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무엇보다 에코의 책은 읽는다기 보다는 도전해본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사실 굉장히 현학적이고 무게감이 있는 작품들이 많기 때문에 읽다보면 인내력이 필요할 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그의 책을 읽으면 성취감이 그만큼 큽니다. 아마도 책이 어렵기 때문이겠죠.

책을 읽으면서 이런 점은 힘들었다라는 점이 있으시면 말씀해주시겠어요?
너무 너무 생소한 인물들이 많이 등장하고 무엇보다 발음하기조차 힘든 라틴어들이 많이 나와서 그점이 지치더군요. 부담스러운 각주도 많고요. 그래서 이 책은 처음엔 각주 무시하고 순수한 텍스트만 읽고 나중에 두 번째 읽을 기회가 온다면 각주까지 읽으면서 다시 '공부'한다라는 생각으로 책을 읽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멈추지 않고 읽는다는 건 너무 어려울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힘이 많이 듭니다. 무엇보다 내용이 눈에 잘 안들어왔고 줄거리가 확실하게 눈에 보이는 것은 대망의 3권에서 조금이나마 감을 잡을 수 있더군요. 그 전까지는 정말 어려웠습니다.

이 책은 어떤책이다라고 간략한 설명 좀 해주시겠어요?
성당기사단에 대한 이야기이죠. 공정왕 필립에 의해 와해된 성당기사단이 그 후로 어떻게 됐을까라는 게 핵심이죠. 그리고 이 책에 나오는 세명의 주인공인 까소봉, 벨보, 디오탈레비, 이 세 사람은 성당기사단이 그 후로 어떻게 됐을까 추리해서 책을 내기로 하죠. 하지만 성당기사단의 후예들임을 자처하는 집단들이 암암리에 활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에게 위험이 닥칩니다. 아직 찾지 못한 성배가 남아있기 때문이지요. 결국 도대체 그 성배가 어디에 있고 무엇인가라는 수수께끼로 다시 옮겨집니다. 그 후에는 또 성배와 지도에 대한 얘기가 계속 전개되지요. 줄거리를 단순하게 얘기하는 것도 상당히 힘든 책입니다.

번역은 잘 돼있던가요?
사실 번역에 어려움이 많았을 책이라고 짐작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초판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오타가 많습니다. 다행히도 책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주는 단어들에 오타는 별로 없었지만 그래도 왜 그렇게 썼는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궁금한 오타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번역하기 까다로웠던 이 책을 번역해주신 이윤기 선생님도 많이 힘들었겠죠. 전반적으로 제대로 교정되지 못한 오타빼고는 만족스러웠습니다. 각주도 굉장히 열심히 준비하신 것 같았고요. 

이건 아주 중요한 질문인데요, 혼자 질문하고 대답놀이 하는 건 어떠신가요?
질문하고 대답하는 게 생각이 잘 트이지 않을 때 많은 도움을 줍니다. 반대로 이렇게 까지 해서 감상을 남기는 이유는 오죽했으면이라는 느낌도 들겠죠. 얼마나 생각이 잘 안났으면 이럴까라는.. 하지만 종종 공부할때도 그렇고 머리속에서 정리가 잘 안될 때 이런 식으로 질문카드를 만들면 신기하게도 어느 정도 정리가 되더라고요.

끝으로 앞으로 '푸코의 진자'를 읽을 예비 독자들에게 하실 말씀 없으세요?
에코의 대한 애정없이는 읽기 어려운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책보다는 장미의 이름이 훨씬 재밌죠. 아마 '푸코의 진자'를 읽게 되면 '장미의 이름'이 더욱 돋보일 것 같습니다.
 
이상 인터뷰를 마치겠습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십시오~^^

Posted by 마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