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4.12.04 오만과 편견 * 제인 오스틴 (3)

감상을 적기 전에 다시는 소X출판사에서 낸 책은 사지않으리.. 가격이 좀 싸다지만 띄어쓰기가 너무 엉망이었어!!

'오만과 편견'은 사실 접할 기회가 많았다. 얼마전에는 EBS에서 세계명작드라마로도 보여줬고 곧 영화화 되기 때문에 제목만은 늘 접할 수 있었다.

작가 제인 오스틴은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다고한다. 그녀는 마흔이 조금 넘은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그럼에도 불고하고 연애소설을 주로 썼다고 한다. '엠마'와 '오만과 편견' 이 두개의 작품이 내가 접한 그녀의 소설이다. '엠마'는 기네스 팰트로 주연의 영화로 보았었고 '오만과 편견'은 이번에 책을 통해 읽게 되었다.

엘리자베스는 딸만 다섯이나 있는 집의 둘째딸로 총명하고 얼굴도 예쁘다. 그리고 마을에 머물러 온 부잣집 아들 빙리 씨의 무도회에 초대되고 그곳에서 다르시를 만난다. 그렇지만 그녀는 그의 오만하고 독선적인 태도 때문에 첫눈에 그를 싫어하게 되고 이후 그녀는 그가 오만하다는 편견을 갖게된다.

소설은 연애소설이다. 난 연애소설이라면 차라리 고전을 읽는게 낫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에 쓰여진 것 보다 고전이 훨씬 낭만적이다. 밀고 당기기를 어찌나 잘하던지, 보고 있으면 책에 금방 빠지게 된다. 연애소설을 즐겨 읽는 편은 아니지만 스릴러나 추리소설에 묻혀있으면 질리기 쉬운데 고때 양념으로 연애소설을 읽어 주면 꽤 도움이 된다. 물론 고전으로! 게다가 대체적으로 고전은 결말이 해피엔딩이라 안심하고 책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난 연애 소설에서 주인공들이 결국 헤어지는 건 너무 안타까워서 보기 힘들다. 요즘 연애 소설들은 죽음 아니면 작별이다. 주인공들 맺어주면 좀 좋아!

Posted by 마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