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그 라이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07.11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 (Mr. And Mrs. Smith) (13)

할리우드에서 가장 섹시한 두 남녀가 부부로 나온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강한 기대감을 갖게 만든 영화였습니다. 저는 낄낄거리며 재밌게 봤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셨는지..

킬러 업계에서 잘 나가는 두 남녀가 6년 전 우연히 만나게 되고 서로 첫눈에 반해 결혼합니다. 남들이 봤을 땐 섹시하고 매력적이기만 한 두 사람의 결혼생활은 별로 행복해보이지 못합니다. 아마도 배우자를 속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서로의 마음을 활짝 열어놓지 못했기 때문일까요? 6년이라는 세월동안 서로가 같은 업계에 종사하는 킬러라는 사실을 모르고 지내던 두 사람은 이제 적이 됩니다. 사실을 알아버렸기 때문에. 근데 한가지 의문은 사랑해서 결혼한 부부사이가 서로의 영역을 침범했다고 총을 그렇게 쉽게 겨눌 수 있는 걸까요? 물론 결말이 뻔히 보여서 그 둘은 서로를 절대 죽일 수 없다는 걸 알았다고해도요. 아직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에요. 둘의 관계는 시간이 흐를수록 가변적입니다. 처음엔 부부였다가 중간엔 서로 못죽여서 안달인 적이었다가 마지막엔 다시 동지가 되죠.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라는 말도 있는 것처럼 종잡을 수 없고 방법도 가지가지인가 봅니다. 액션도 멋있었고 무엇보다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의 그림이 되는 강한 포스때문에 더더욱 재밌게 봤습니다. 진짜 프로패셔널킬러들은 영화에서처럼 칼과 총을 장난감 다루듯이 그렇게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걸까하는 생각도 잠깐 들었지만요. 그 현란한 테크닉, 한번 배워보고 싶네요^^ 오락영화로는 괜찮았던 것 같아요.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집안에서 격렬하게 몸싸움을 벌이는 부분인데 유리가 깨진 바닥에 나뒹굴고 긁혀도 피가 별로 안 나던데요. 둘다 무쇠팔 무쇠다리 무쇠몸통(?)을 갖었나봅니다. 격렬한 장면에 흘러나온 신나는 배경음악도 참 아이러니하고 재밌게 느껴졌습니다. 위트가 넘치는 대사들도요.

덧, 근데 안젤리나와 브래드는 정말 사귀는 걸까요? 여러 루머들만 나도는 상황인데 정말 궁금하네요. 둘이 나이차이가 12살이나 나는데 브래드는 young해 보이고 안젤리나는 섹시미 때문에 그런지 둘사이에 나이차가 그렇게 많이 나는지는 모르겠던데요?^^;

Posted by 마빈